연방대법원, 불법체류자 '신속 추방' 길 열어

Author
admin
Date
2020-07-01 00:04
Views
612

연방대법원, 불법체류자 '신속 추방' 길 열어











국경 넘은 이민자 '신속 추방 명령'은 합헌

연방대법원이 국경을 넘어 체포된 불법 이민자를 법원의 검토 없이도 신속히 추방할 수 있다는 판결을 내놨다.

대법원은 25일 불법 이민자들이 이민 당국의 ‘신속 추방 명령’에 이의를 제기할 헌법상 권리가 없다며 당국의 손을 들어줬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보도했다.

새뮤얼 앨리토 대법관에 따르면 이민자들은 당국에 이의를 제기할 수 있는 행정 절차상의 권리만 주어지며, 이의제기가 거부됐을 경우 독자적인 사법제도가 아니라 법무부 소속 이민 전담 판사가 해당 사안을 검토할 수 있다고 판단했다.

즉 이민자는 의회가 부여한 권한에 따라 당국의 강제 추방 명령에 이의를 제기할 수는 있지만, 이를 최종적으로 판단하는 주체는 사법부가 아니라 법무부와 출입국 사무소라는 점을 확인한 것이다.

앨리토 대법관은 “추방 절차가 완전히 끝날 때까지 모든 망명 신청자를 억류시키자는 의회의 판단은 이민 시스템에 받아들일 수 없는 큰 부담을 지우는 것”이며 “이들을 석방하는 방법도 향후 추방 절차 진행에 문제가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날 보수 성향의 앨리토 대법관을 비롯해 존 로버츠 대법원장과 클래런스 토머스 대법관 등 5명이 의견을 같이했으며, 진보 성향의 루스 베이더 긴즈버그 대법관 등 2명의 대법관이 좁은 범위에서 이에 동의했다.

나머지 2명은 이번 판결에 반대했다. 알렉사 밴스 법무부 대변인은 이번 판결이 “‘신속 추방’의 합법성을 입증하고, 이민자 구제와 관련한 적절한 범위를 재확인한 것”이라면서 “트럼프 정부가 계속해서 국경을 방어하고, 법치를 유지하며, 미국인을 안전하게 지킬 수 있도록 했다”고 평가했다.

한편 일부 항소법원과 시민단체 일각에서는 이번 판결이 위헌이라며 반대하고 나섰다. 샌프란시스코 연방항소법원은 이민 당국의 결정에 대한 사법적 검토를 막는 이번 판결이 헌법에 위배된다고 주장했다.

또 인권단체 미국시민자유연맹(ACLU)의 변호사 리 겔른트는 “망명자 등 자유를 박탈당한 이들이 법정에서 자신의 권리를 주장할 수 있다는 미국 헌법의 기본 원칙과 어긋나는 판결”이라고 항의했다.

그러면서 “문제 여지가 있는 추방 명령이 받게 된 이들이 강제로 추방 조처될 경우 생명을 위협하는 중대한 위험에 처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WSJ에 따르면 2018년에 약 10만명에 달하는 외국인들이 망명을 신청했으며, 약 15%가 망명 지위를 획득했다.

원문






Total 203
NumberTitleAuthorDateVotesViews
Notice
전미 원격업무 안내 및 온라인 화상 대면상담 안내
admin | 2020.10.22 | Votes 0 | Views 1073
admin2020.10.2201073
102
영주권 신청 신체 검사에 코로나 백신 접종 의무화
admin | 2021.09.20 | Votes 0 | Views 373
admin2021.09.200373
101
이민법 양식 변경
admin | 2021.08.28 | Votes 0 | Views 365
admin2021.08.280365
100
시민권자 한국 가려면 '전자 허가' 필수…9월1일부터 의무화
admin | 2021.08.28 | Votes 0 | Views 454
admin2021.08.280454
99
뉴저지주 교도소에 서류미비자 수감 못한다
admin | 2021.08.25 | Votes 0 | Views 362
admin2021.08.250362
98
가족이민 전 순위 정체상태 지속
admin | 2021.08.25 | Votes 0 | Views 336
admin2021.08.250336
97
작년 미국 시민권 포기 237% 폭증
admin | 2021.08.25 | Votes 0 | Views 275
admin2021.08.250275
96
팬데믹으로 영주권 연간 쿼터 다 못쓴 채 허비
admin | 2021.08.25 | Votes 0 | Views 315
admin2021.08.250315
95
바이든, DACA 수혜 드리머 "시민권 얻을 통로 있어야"
admin | 2021.08.25 | Votes 0 | Views 257
admin2021.08.250257
94
미사용 영주권 쿼터 이월 추진
admin | 2021.07.23 | Votes 0 | Views 338
admin2021.07.230338
93
가족이민 전 순위 정체
admin | 2021.07.23 | Votes 0 | Views 310
admin2021.07.230310
92
바이든 대통령 ‘드리머’ 입법 촉구
admin | 2021.07.23 | Votes 0 | Views 270
admin2021.07.230270
91
DACA 판결 후 이민개혁법안 처리 압력 커져
admin | 2021.07.23 | Votes 0 | Views 310
admin2021.07.230310
90
DACA 판결에 실망·반발
admin | 2021.07.23 | Votes 0 | Views 262
admin2021.07.230262
89
연방법원, DACA 신규 신청 중단 판결
admin | 2021.07.23 | Votes 0 | Views 130
admin2021.07.230130
88
임신·수유 여성 이민자 체포 제한
admin | 2021.07.12 | Votes 0 | Views 305
admin2021.07.120305
87
바이든, '합법 이민 확대' 제도 개편 추진" NYT
admin | 2021.05.31 | Votes 0 | Views 419
admin2021.05.310419
86
비자 적체 더 심해졌다
admin | 2021.05.30 | Votes 4 | Views 384
admin2021.05.304384
85
테크 대기업들, H-4 노동허가 지지
admin | 2021.05.21 | Votes 0 | Views 421
admin2021.05.210421
84
가족이민 1순위 영주권 접수가능 우선일자가 5개월이나 진전
admin | 2021.05.21 | Votes 0 | Views 423
admin2021.05.210423
83
이민자 차별 ‘alien’ 호칭 금지
admin | 2021.04.28 | Votes 0 | Views 411
admin2021.04.280411
82
가족이민 영주권 문호, 답보상태 지속
admin | 2021.04.28 | Votes 0 | Views 221
admin2021.04.280221
81
미국 시민권자의 한국 입국시 신속 입국심사가 가능해진다.
admin | 2021.04.23 | Votes 0 | Views 222
admin2021.04.230222
80
2019~2020회계연도 한국인 영주권 취득 소폭 감소
admin | 2021.04.14 | Votes 0 | Views 240
admin2021.04.140240
79
졸업후현장실습 OPT 온라인 신청 허용
admin | 2021.04.14 | Votes 0 | Views 248
admin2021.04.140248
78
코로나로 한인 유학생 급감
admin | 2021.04.08 | Votes 0 | Views 213
admin2021.04.080213
77
H-1B (취업비자) 신청 및 추첨 마감 및 재추첨 준비
admin | 2021.04.08 | Votes 0 | Views 190
admin2021.04.080190
76
연방하원이 ‘드리머(서류미비 청년)’ 구제법안을 통과
admin | 2021.03.24 | Votes 0 | Views 223
admin2021.03.240223
75
가족이민 재정보증 새 규정 철회
admin | 2021.03.24 | Votes 0 | Views 281
admin2021.03.240281
74
단순 불체자 이민단속 사실상 중단
admin | 2021.03.10 | Votes 0 | Views 189
admin2021.03.100189
73
시민권 시험 다시 2008년 버전으로
admin | 2021.03.10 | Votes 0 | Views 220
admin2021.03.100220
72
해외거주 영주권 신청자 입국 허용
admin | 2021.03.10 | Votes 0 | Views 160
admin2021.03.100160
71
한인 직계가족 이민비자 발급 급감
admin | 2021.03.10 | Votes 0 | Views 155
admin2021.03.100155
70
“경범죄 불체자도 추방 가능”
admin | 2021.03.10 | Votes 0 | Views 150
admin2021.03.100150
69
드리머 (서류미비 청년)’에게 시민권을 부여하는 법안 발의
admin | 2021.03.10 | Votes 0 | Views 164
admin2021.03.100164
68
가족이민 영주권 문호 답보상태 지속
admin | 2021.02.02 | Votes 0 | Views 333
admin2021.02.020333
67
‘100일간 추방 중단’ 조치 제동
admin | 2021.02.02 | Votes 0 | Views 343
admin2021.02.020343
66
H-1B 신청자 선정 방식 개정안 최종 확정
admin | 2021.01.26 | Votes 0 | Views 364
admin2021.01.260364
65
서류미비자 구제 외에 합법이민 적체 해소도 주력
admin | 2021.01.26 | Votes 0 | Views 422
admin2021.01.260422
64
비시민권자 추방 일시 유예
admin | 2021.01.26 | Votes 0 | Views 343
admin2021.01.260343
63
가족이민 영주권 문호 답보상태 지속
admin | 2021.01.26 | Votes 0 | Views 380
admin2021.01.260380
62
불법체류자 일정 자격 갖추면 8년 후 시민권 취득까지 가능
admin | 2021.01.19 | Votes 0 | Views 246
admin2021.01.190246
61
USCIS Suspending In-Person Services Jan. 19 and 20
admin | 2021.01.19 | Votes 0 | Views 185
admin2021.01.190185
60
Biden to propose 8-year citizenship path for immigrants
admin | 2021.01.19 | Votes 0 | Views 158
admin2021.01.190158
59
바이든 당선인, 취임 첫날 불체자 구제 나선다.
admin | 2021.01.17 | Votes 0 | Views 215
admin2021.01.170215
58
이민국 지문채취 적체 심각
admin | 2021.01.11 | Votes 0 | Views 219
admin2021.01.110219
57
[이민법 칼럼] 돌아온 DACA
admin | 2021.01.11 | Votes 0 | Views 236
admin2021.01.110236
56
뉴저지주 불체자 운전면허 발급 지연
admin | 2021.01.11 | Votes 0 | Views 254
admin2021.01.110254
55
취업이민 4개월 연속 오픈 ‘순항’ 2021년 1월 영주권 문호
admin | 2020.12.30 | Votes 0 | Views 183
admin2020.12.300183
54
서류미비자 운전면허증 버지니아주도 새해 발급
admin | 2020.12.30 | Votes 0 | Views 443
admin2020.12.300443
53
취업비자 발급 제한 풀리나
admin | 2020.12.30 | Votes 0 | Views 211
admin2020.12.300211